분류 산업분석

[건설] 2020년 국내 건설업 해외건설수주 업데이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MarketPick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종목리서치 : 하나금융투자 윤승현(2020년 12월 30일)     



<2020년 해외건설수주 잠정 325억 달러, YoY +46%>

- 2020년 연간 해외건설수주는 잠정 325억 달러를 기록하며 2019년 223억 달러 대비 46% 증가. 이는 2018년 321억 달러 대비로도 소폭 높은 수준. 12월 해외건설수주는 21.5억 달러(29일 기준)로 동남아 수주가 집중되었던 전년동월 43억 달러 및 남미 수주가 집중되었던 전월 99억 달러 대비 모두 감소

- 2020년 연간 국가별로는 멕시코(삼성엔지니어링 도스보카스 등)가 37억 달러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11%의 비중을 차지. 파나마(현대건설 메트로 등) 또한 28억 달러로 2위 기록하며 중남미 비중 21%에 달함. 중동 수주는 92억 달러로 전체의 33%를 차지했으며, 사우디 24억 달러(비중 7.4%), UAE 20억 달러(비중 6.1%), 이라크 17억 달러(비중 5.7%) 순


<2021년 1분기 수주 주목할 필요>

- 2021년 국제유가 밴드는 하나금융투자 전망치 기준 배럴당 45~55달러(WTI기준)로 하반기로 갈수록 상승할 전망이나, 이 경우 중동 중심의 화공 발주는 크게 늘어나기 어려울 것. 다만 1분기는 기존 이연 프로젝트 발주 및 입찰 결과가 나타나는 시점으로 단기 해외수주 모멘텀은 발생 가능하다는 판단

- 1분기 대형 파이프라인은 카타르 노스필드 LNG (JGC-현대건설 컨소시엄 원청, 현대건설 지분 약 9조원)가 대표적. 사우디 자푸라가스는 최근 아람코에서 발주 취소한 것으로 파악. 대우건설은 12월 말 5천억원 규모 모잠비크 LNG Area1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LNG 액화플랜트향 수주 되고 있기에 1분기도 관심있게 지켜볼 필요 있다는 판단

- 2분기 이후부터는 중동/중남미/동남아향 건축/토목 수주(병원, 교통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중 차지할 전망. 중동 화공 발주의 본격적인 반등은 내년 하반기 코로나19 진정 여부와 이후 유가 배럴당 60달러 레벨 회복에 달려있다는 판단임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 수익인증


마켓픽에서 제공하는 정보는 HTS, N사, P사, D사의 정보들을 수집하여 당사의 기준에 맞게 가공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본 컨텐츠는 투자참고 정보로만 활용하시기 바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마켓픽에서 제공하는 증권 데이터와 정보는 투자 참고 사항일 뿐,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KaKao Pay로 커피 후원하기"
donaricano-btn

공지사항



최근글


새댓글


통계